default_setNet1_2

대우건설, 리비아 홍수피해 지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기사승인 2023.09.21  20:36:49

공유
default_news_ad1

- 1978년 첫 진출 이래 163건의 사업 수행하며 신뢰 구축해

대우건설은 태풍 다니엘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리비아 데르나‧벵가지 지역 국민의 피해복구를 위한 인도적 지원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번 리비아 홍수 피해에 대한 지원 규모는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규모로 리비아 적신월사 등을 통해 지원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지원 품목으로 현지에서 가장 필요한 물품인 거주용 컨테이너 등을 데르나(Derna)에 전달하고 필요한 구호물품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진: 리비아의 침수 피해 현장>

또한 이번 태풍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벵가지 시로부터 다가올 우기철에 대비한 시내 펌프장 기능 재건을 위한 기술지원을 요청 받아 이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벵가지 침수 지역 복구에 필요한 대형 펌프도 지원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격언처럼 대우건설의 위로가 리비아 국민께 조금이나마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리비아는 오랜 기간 대우건설 역사의 한 장을 차지해 온 국가로 조속한 피해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정식 수교 전인 1978년 국내 기업 최초로 리비아에 진출한 이래 발전, 석유화학, 토목,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163 건에 달하는 프로젝트와 호텔 등의 투자사업을 수행하며 리비아 정부 및 국민들로부터 깊은 신뢰를 받고 있다. 이러한 신뢰가 쌓여 올해 3월 약 1조원의 패스트트랙 발전공사를 수주하기도 했다.

 

 

박영규 기자 renews@renews.co.kr

<저작권자 © 한국부동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