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역대 올림픽 개최국들의 경제와 부동산 소회(所懷)

기사승인 2021.07.30  06:11:25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 박영규 부사장)

우여곡절 끝에 2021 도쿄 올림픽의 성화의 불꽃이 타올랐으나, 4년마다 개최되는 지구촌 축제인 올림픽이 코로나19로 인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아베 신조(安培晉三)의 정치적 욕망을 기반으로 일본의 제2부흥을 부르짖으며 야심차게 준비한 잔치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출현으로 눈물겨운 축제의 장이 되고 있는 것이다.

올림픽의 전 개최 도시는 삼바의 나라 브라질에서 열린 2016년 리우 올림픽이었고, 아시아로 폭을 좁히면 일본이었다. 1964년에 개최된 도쿄 올림픽은 아시아 최초의 지구촌 축제였다. 두 번째는 1988년의 서울 올림픽이 대부분의 국가들의 참여와 함께 성공적으로 치러졌으며, 마지막으로는 중국몽(中國夢)을 앞세운 중국의 베이징 올림픽이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최근의 개최국인 브라질의 경우 2년 전에 열린 월드컵과 올림픽을 합쳐 약 60조원의 경제 효과를 예상했었다. 하지만, 올림픽 개최 2년 전부터의 극심한 경기 침체기와 정치적 혼란 등 부정적인 사건들로 인해 올림픽 특수 효과 및 부동산 및 경제에는 긍정적인 효과를 주지 못했다. 결국, 막대한 개최 비용만 날리고 실속 없는 행사로 끝나고 말았다.

두 번 째의 개최국인 1964년 도쿄 올림픽은 어떠했을까. 일본은 부흥 올림픽을 기치로 내걸고 세계 최초 고속열차 ‘신칸센’의 개통을 뽐내며 올림픽 구호처럼 ‘더 빠르고, 더 높고, 더 강력한’ 구호처럼 세계적인 메가 시티로 거듭났다.

당시 총리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1896-1987)의 바람은 일본의 부활이었다. 올림픽 개최로 인해 그가 목표로 했던 강한 일본을 향한 관문을 잘 통과했다. 10년을 예상한 국민소득 2배 목표를 올림픽 특수로 인해 단 4년 만에 이룬 것을 보면, 국민 소득 증가와 함께 일본 경제 부흥 및 부동산 자산 가치의 ‘상승의 맛’도 함께 보게 되었다.

외할아버지의 올림픽 스포츠 정치를 보고 자란 손자가 바로 아베(安培) 전 총리. 아이러니하게도 아베는 코로나라는 뜻밖의 암초를 만나 이번 도쿄 올림픽은 역대 최악의 올림픽을 유치한 운(運)없는 총리로 자리매김 할듯하다.

아시아의 두 번째 개최국인 서울 올림픽은 올림픽 개최 전후로 3저 현상과 맞물려 막대한 외화가 대거 유입되면서 증시의 호황을 먼저 맞았고, 그다음 갈 곳 없는 달러 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급속히 밀려 들었었다.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땅값이 폭등하고 ‘떳 다방’ 1세대가 출현하여 투기판이 난무해지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 본격화 됐다.

이때 정부는 땅값 폭등을 잠재우기 위해 토지공개념이라는 사회주의적 색채가 농후한 시스템을 도입, 부담스런 세금 중과로 급등한 시장을 잡아보려 했었다. 그러나, 막대한 자금이 오히려 주택시장으로 올인 하는 결과로 이어지는 폐단으로 나타났었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1987년에 평당 200만원이었던 강남의 아파트 시세는 1991년 평당 1200만원까지 폭등 하였으니 이 시절에도 엄청난 투기장이 열렸었음을 수치로 짐작 할 수 있다.

그 여파로 노태우 정권 초기 올림픽 특수로 인한 막대한 유동 자금들이 부동산으로 몰려 폭등 현상이 나타나고 말았다. 결국, 분당·일산신도시 등의 200만호 대규모 신도시 건설 대책이 서민들의 불만들을 잠재우기 위한 미봉책의 일환으로 시작 되었었다.

중국몽을 앞세운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는 ‘개혁개방 30년의 성과가 응집된 중국인들의 결과물이자 한 세기 넘게 지속된 치욕과 굴욕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시발점이 되었다’고 스스로 평가한다. 급속한 중국 경제 발전의 기반 위에 조성된 전 중국의 자부심은 중국 인민들에게 올림픽 개최는 환산할 수 없는 엄청난 긍정적 효과로 돌아왔다. 2008년 말 세계는 금융 위기로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었지만, 중국은 이때도 ‘올림픽 특수의 전리품들을 누리면서 자국의 위상이 이때부터 G2로 부상 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아울러 동계 올림픽으로 확장해서 살펴보면 평창 동계 올림픽이 좋은 사례이다. 2018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도로, 철도, 관광 등 각종 개발 사업이 시작되자 평창을 중심으로 강원도 토지 거래량이 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기 시작하였다. 2013년 지가 상승률은 1.914%로 전국 254개 도시 중 13위를 기록하였고, 2011년도에는 2.872%, 2012년도에는 2.558%등 꾸준히 올랐다. 전체적인 부동산의 지가(地價) 변동을 수치적으로 보면 정보가 공개된 1990년도와 2000년도에는 100% 정도 상승하였다. 그리고, 올림픽 유치 1,2차 도전 시기인 2006년도에서 2010년까지는 200%정도 상승이었으며, 2010년도를 거쳐 2014년도 되어서는 약300% 지가 상승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결론적으로 올림픽 유치로 인하여 전국 평균 토지 거래량과 지가 상승들에 비해 올림픽 특수를 노린 투자를 목적으로 한 외지인 매수로 인해 올림픽 유치 도시의 지가는 크게 상승하였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정부가 앞으로 올림픽 및 국제적인 행사 관련 시설 건설을 시작할 때 토지 가격이 최고 높은 시점에 토지를 매입 한다면 지가 상승으로 인한 투기를 조성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즉, 대회 개최 비용에 의한 막대한 부담을 가져오게 되면서 국민 혈세를 낭비하는 악순환의 반복이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중장기적으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통일 올림픽 개최를 앞으로 준비함에 있어 아직 개최 지역이 확정 되지 않아 섣불리 단정하긴 어렵겠지만 필자의 자유로운 공상(空想)을 제시해 본다.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줄 한민족의 올림픽 축제를 지금은 같은 민족끼리 총칼로 대립하고 있는 최전선의 휴전선 DMZ 지역에 올림픽 메인스타디움 및 평화 및 통일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부대시설들을 준비하는 것이다. 적어도 10년 이상 장기적 계획 하에 철저한 준비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한민족의 평화 통일의 당위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남북 올림픽 개최와 함께 100년 가까이 헤어졌던 한민족이 하나가 되는 ‘남북통일 올림픽’ 유치를 꿈꾸어 본다.

 

박영규 부사장 renews@renews.co.kr

<저작권자 © 한국부동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